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https://twitter.com/Louis_Tomlinson

 

 

 

 

 

One Direction bandboy Louis Tomlinson has taken his life in a whole new direction: fatherhood.

 

The 24-year-old confirmed that he has become a dad for the first time after his friend Briana Jungwirth gave birth to the baby boy on Friday, January 22 in Los Angeles.

 

 

 

 

"I'm pleased to say my baby son was born yesterday," one quarter of One Direction wrote. "He is healthy and pretty amazing :) I'm very happy!!"



 

Tomlinson then followed up with two more tweets, writing "Daddy daddy cool," and another with a set of three smiley faces.

 

It has been reported that Tomlinson and Jungwirth, a 23-year-old stylist, have chosen an unusual name for their son.

"Louis and Briana are yet to file a birth certificate but they've agreed on the name Sydney Rain. It will be rubber-stamped in the next five days," a 'source' has told The Sun.

"It's not yet known whether the baby boy will take Briana's surname or Tomlinson."



 

Jungwirth and Tomlinson had a brief fling(정사, 내던지다) in May after Tomlinson split from his girlfriend of four years, Eleanor Calder. 

 

"Louis didn't expect this, but he's excited for it now," an insider told Us Magazine after the news became public in July. "He's become very close friends with Briana this year and now they are looking forward to being parents. He's definitely going to be there and be a great dad for their baby."



 

Tomlinson never confirmed the news in public, but was congratulated during an interview last year and replied: "Thank you, yeah, erm, obviously it's a very exciting time, so, err, I'm buzzing, thank you."

He is now dating Disney star and actress Danielle Campbell.

 

http://www.smh.com.au/lifestyle/celebrity/one-directions-louis-tomlinson-is-very-happy-about-the-birth-of-his-son-20160124-gmd6hd.html
 

 


우리나라였으면 출산 전에 결혼을 했을텐데.

얘네는 '친한 친구'사이로 남으면서 아이는 낳아 키우는 이런 관계가 그다지 이상한 것이 아닌가보다. 루이 톰린슨이 유명인이라 아이를 키운는 데 있어서 얼마나 역할을 할지는 모르겠지만 Freddie가 상처 받지 않고 잘 자라길.

Posted by 수별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http://edition.cnn.com/2016/01/24/us/weather-winter-snowstorm/index.html

 

 

(CNN) What a difference a day makes.

 

Residents in many East Coast cities were digging out beneath blue skies on Sunday after whipping winds and a massive blizzard clobbered(두들겨 패다) the region. But top officials warned that danger lingered(꾸물대다) even as the storm headed out into the Atlantic Ocean.

 

Washington Mayor Muriel Bowser said that dropping temperatures still pose a risk.

"We will see continued slick(미끄러운) and dangerous roadways, so continue to stay off the road," she told reporters Sunday evening.

Baltimore Mayor Stephanie Rawlings-Blake said her city had experienced a "historic snow event."

    In New Jersey, some residents said they were reeling from(마음이 어지럽다) flooding that was worse than devastation caused by Superstorm Sandy.

    "There was much more water. ... Everybody was affected. It was bad," said Keith Laudeman, who owns a restaurant in Cape May, New Jersey.

    The storm killed at least 15 people, grounded(이륙을 못하게하다) thousands of flights and shut down travel in many of the nation's largest cities.

    As cleanup continues, U.S. federal government offices in the Washington area will be closed on Monday, officials said.

     

     

     

    Record snowfalls

     

    One of the hardest-hit locales(사건 현장) was Glengary, West Virginia, a small town about 85 miles northwest of Washington, which preliminary(예비의) figures show received 42 inches of snow.

     

    But snow wasn't the only product of the storm. Dewey Beach, Delaware, and Virginia's Langley Air Force Base both reported 75-mph winds, just over hurricane force.

     

    While areas worked to return life to normal, the Long Island Rail Road, which "sustained significant damage during the storm," remained down, and officials in New York, Baltimore and Philadelphia warned that pooling water could refreeze, complicating Monday morning commutes.

     

     

    'Like a tsunami'

     

    Jason Pellegrini woke up Saturday morning at his home in Sea Isle City, New Jersey, expecting to see flooding. It eventually came.

    "I heard commotion(소란) out my window, and I looked and I saw the raging water," he said. "It came in to the low-lying areas, and it rushed fast."

     

    The restaurant that Pellegrini owns was damaged during Superstorm Sandy in 2012, but he says this surge came from the back bay rather than from the ocean.

     

    Coastal flooding remains a big concern for much of New Jersey because of the timing of the storm.

    "I expect our town to be under considerable water," Pellegrini said.

    After Sandy, sand dune(모래 언덕) walls were built to help keep water from flooding ashore(해안으로).

     

    They worked well during this storm, helping to push back waves that were as high as 20 feet, said Vincent Jones with the Atlantic County Office of Emergency Preparedness.

    "They are basically the first line of defense," he said.

     

     

    Tide catches residents off guard(허를 찌르다)

     

    Margate City, just down the coast from Atlantic City, was also affected.

    "In a lot of our business areas and our back bay areas, water is coming over the bulkhead(격벽) in a lot of the same areas as [Superstorm] Sandy hit," Lt. Matt Hankinson of the Margate City Police Department said. "Some areas I would say it's thigh- to waist-deep."

     

    Farther south in North Wildwood, the high tide was much higher than anticipated and caught many of the town's 5,000 year-round residents off guard -- with flooding levels that actually exceeded those during Sandy, said Patrick Rosenello, the city's mayor.

     

    "We had a lot of evacuations, a lot of people who had stayed in their homes not anticipating this, needing to be rescued," Rosenello said.

    Most of the city was without electricity, he said, and the phones at the emergency dispatch center were jammed all day.

    "There's going to have to be major renovations," Rosenello said.

     

     

    Pummeled(강타하다)

     

    At least 15 people have died as a result of the storm -- six in North Carolina, three in Virginia, one in Kentucky, three in New York City, one in Maryland and one in Washington. Officials have cited a higher collective death toll, but CNN has not been able to confirm the individual reports and it's unclear if all reports of death are related to weather.

     

    In Washington, chief medical examiner Dr. Roger Mitchell Jr. said an 82-year-old man who died while shoveling snow was the city's first storm fatality(재난으로 인한 사망자).

     

    "The message is, surrounding shoveling, to take breaks, to make sure that you hydrate, to make sure that you're checking on your neighbors. Volunteer to shovel their walkway," he told reporters.

     

    Officials in New York and Baltimore and Washington also said there were reports of people dying while shoveling snow.

    New York Mayor Bill de Blasio said the blizzard will almost certainly rank among New York City's "top five snowstorms" in recorded history in terms of snow accumulation.

     

     

    Traffic a mess

     

    Hundreds of motorists faced the storm's wrath(분노) stuck on highways.

    Road accidents Friday night caused a seven-mile backup involving around 500 vehicles on the Pennsylvania Turnpike, a state police spokeswoman said.

     

    In central Kentucky, some drivers were stranded along a 35-mile stretch of Interstate 75 for as long as 19 hours, from Friday afternoon to Saturday morning.

    And as many as 200 vehicles were stuck on Interstate 77 in West Virginia, the Charleston Gazette-Mail reported.

     

     

     

    Power outages and flight cancellations

     

    As of early Sunday morning, more than 74,000 customers were without power as a result of the storm, most in North Carolina. And more than 8,000 flights were canceled on Saturday and Sunday, according to flight-tracking service FlightAware.com.

     

    Mass transit services in Washington and Baltimore were suspended for the weekend, and some Amtrak service to and from the East Coast was canceled or truncated(길이를줄이다).

     

    A travel ban was in effect on all roads in New York City and Long Island on Saturday, but was lifted at 7 a.m. Sunday.

    Broadway, where Saturday shows were canceled as the blizzard raged, also saw its electricity restored and all shows scheduled for Sunday will be performed as planned, according to The Broadway League.

    "The show must go on," League president Charlotte St. Martin said in a statement.

    Posted by 수별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주가지수 선물 매도

     

     

     

     

     

     

     

     

     

     

    ◆ 선물 매도 : 현 시세대로 미리 파는 거래.

    앞으로 가격이 하락할 것으로 예상하면 선물매도를 한다.

     

     

     

     

     

     

     

     

     

     

    ◆ 청산(clear, 거래종료) : 만기 이전인 현 시점에서 이익이나 손해를 확정짓고 거래를 종료하는 것. 이 경우 원래 구입한 매수 포지션의 계약 수만큼 매도 포지션을 되사야 함.

    10만 배럴을 배럴당 90달러에 사는 선물 매수를 했다면

    10만 배럴을 90달러에 파는 선물 매도 계약을 사는 것이다.

     

     

     

     

     

     

     

     ◆ 롤오버(roll over,기간연장)

    : 만기가 된 선물매도 포지션을 다음월물로 갈아타서 현재의 포지션을 계속 유지하는 것.

    만기 마감이 되기 전에 원유 선물매도 포지션 3월물 100계약을 팔고

    (청산을 위해 선물매도 포지션을 사려는 사람에게 비싸게 팔고)

    바로 다음 월물의 매도 포지션 6월물 100계약을 사는 것.

    원유가격이 계속 더 하락하는 것에 배팅하는 것이다.

     

     

     

     

    ◆ 주가지수 선물거래

    : 미래의 만기일에 코스피200 지수가 오를지 내릴지 그 방향에 돈을 거는 선물거래.

    주가지수 선물매수는 미래 만기일에 현재 가격으로 주가지수를 사는 계약.

    주가지수 선물매도는 미래 만기일에 현재 가격으로 주가지수를 파는 계약.

     

     

     

    ◆ 주가지수 옵션

    : 미래의 특정시점에 주가지수를 특정가격으로 특정수량을 사거나 팔 수 있는 권리.

    옵션도 선물처럼 만기가 있고 미래 만기일의 가격 방향성에 배팅한다.

    현 시점에서 미래의 주가지수 변화를 예측해 소액의 프리미엄을 주고

    미래의 선택권을 확보해 두는 것.

     

     

     

     

     

     

     

    ◆ 콜옵션과 풋옵션

     

     

     

     

     

     

     

    Posted by 수별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준금리 인하의 파급 경로

    ① 3%의 저금리로 한국은행에 RP(환매조건부채권)를 팔아 자금을 조달.

    ② 6%의 이자를 주는 채권을 사서 금리차 3%를 안전하게 취함.

    ③ 다른 은행들도 모두 이렇게 하면 채권을 사려는 측이 많으니 금리는 떨어짐.

    ④ 채권의 재미가 시들하니 이제 자금을 공격적으로 가계와 기업에 대출.

    ⑤ 은행끼리 대출경쟁이 벌어지면서 대출금리 하락

    ⑥ 대출금리가 하락하는데 예금금리를 많이 줄 수 없다. 예금금리도 하락.

     

     

     

    은행은 초단기자금이 부족하면 콜시장을 이용하고

    중장기적으로 대출자금이 부족하면 보통 CD(양도성예금증서,예금통장과는 달리 통장에 이름을 쓰지않은 무기명이며, 중도해지는 불가능하나 양도가 자유로워 현금화가 용이한 유동성이 높은 상품)나 은행채를 발행하여 자금 조달.

     

    ☞ 주택 담보 대출의 경우 은행의 자금 조달 비용인 CD금리에 은행의 마진, 돈을 빌리려는  개인의 신용도를 감안해 가산금리를 붙인다. 즉, CD금리는 주택담보대출 금리의 기준 역할을 한다.

     

    ☞ 신문에 CD금리 급등 기사가 뜨면 은행이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의미.

    주택담보대출 금리 등도 오를 수 있고 이로 인해 부동산 가격 하락 압력을 받을 가능성이 있다.

     

     

     

    ◆ 예대율 : 예금에 비해 얼마나 많은 돈을 대출하고 있는지.

    예금잔고 10조, 대출잔고 13조라면, 예대율은 130%.

    (13조 ÷ 10조 * 100)

    ☞ 즉, 낮을 수록 은행의 재무건전성이 안정적이다.

     

     

     

    ◆ 경기의 정점과 저점을 알려주는 채권시장

     

     

     

     

     

    채권 수요↑ → 채권 가격↑ → 채권 금리↓

        채권 수요↓  → 채권 가격↓ → 채권 금리↑

     

     

     

    ◆ 2008년 미국 정부와 FRB가 저금리 정책을 고수하고 달러를 엄청나게 풀자,

    미국 금융기관들은 제로금리에 가까운 싼 이자로 빌린 자금을 가지고 우리나라, 중국 등 이머징 마켓에 대한 투자를 늘림.

     

    ☞ 외국인의 국내 채권 매수가 늘어나면 채권 수요가 증가하여 채권가격은 오르고

    채권 금리는 내린다.

     

    ☞ 정부와 기업들은 좀 더 싼 이자로 자금을 조달할 수 있게 되어 시중금리가 내리고

    소비와 투자가 활성화되어 경기게 도움.

     

    ☞ 외국인들은 달러를 가지고 와서 원화로 바꾼다음 국내 채권을 사들이므로

    외환시장에 달러 공급이 늘어나 환율이 하락할 수 있다.

     

     

    ◆ 유동성 함정 : 경기침체기에 정부와 중앙은행이 여러 정책을 통해 돈을 풀어도 시중에 돈이 돌지 않고 통화량이 주는 상태.

     

    ◆ 골디락스 : 경제 성장률이 높으면서도 물가는 낮은 환상적인 상태

     

    ◆ 기저효과 : 기준시점의 수치 때문에 비교시점의 수치가 더 좋게 또는 더 나쁘게 보이는 효과

     

     

    ◆ 환율이 상승하면 수입 물가가 오르면서 소비자물가도 따라 상승하므로 서민들의 생활은 어려워질 수밖에 없다. 가계의 소비가 줄어들어 내수에 의존하는 기업들의 매출이 떨어진다. 외국인들은 환차손을 피해 주식을 팔고 빠르게 빠져나간다.(외국인 입장에서는 환율이 높을 때 들어와서 낮을 때 나가면 투자수익률 외에 환차익을 추가로 얻을 수 있다.) 주식시장은 큰 폭으로 하락한다.

     

     

     

     

    ◆ 귀하면 오르고 흔하면 내린다.

    국내에 달러가 넘쳐나면 달러 가치가 내리고 원 달러 환율은 하락한다.

     

    ☞ 원자재 가격이 오르면 수입하는 데 더 많은 달러가 필요하므로 달러가 귀해져

    상대적으로 강세가 되고 원화는 약세가 되어 환율이 상승한다.

     

    ☞ 환율이 상승기미를 보이면 외국인들은 우리나라에 계속 투자할 매력을 잃는다.

    그래서 환율이 급변동할 조짐이 보이면 외국인들이 주식으 팔고 나가는데

    이런 시기에는 우리나라 경상수지와 경제 성장률이 안 좋은 시기이므로

    환율은 더욱 급등한다.

     

    ☞ 그래서 환율이 가장 높을 때 주가지수는가장 낮고

    환율이 가장 낮을 때 주가지수는 높은 경향이 있다.

     

     

    ◆ 우리나라와 일본은 모두 수출주도형 경제구조를 가지고 있고

    해외 수출시장에서 서로 시장 쟁탈전을 벌이고 있다.

     

    ☞ 우리 입장에서는 엔화 강세 현상은 수출시장에서 호재로 작용.

    ☞ 그렇지만, 우리나라는 일본에서 수입을 많이 하고 대일 무역에서 늘 적자.

    그래서 엔화 강세가 되면 일본에서 기계 등의 자본재를 수입할 때 더 많은 돈이 필요해지고 결국 대일 무역수지 적자가 더 커진다.

     

     

     

    ◆ SDR(IMF 특별인출권)은 IMF 가맹국의 계정에만 존재하는 무형의 준비통화.

    출자 없이 가맹국의 합의에 따라 발행총액을 결정하고,

    가맹국의 유동성 위기 시 회원국별 쿼터(출자액의 비율)에 따라 무담보로

    달러를 특별 인출할 수 있는 권리.

    가맹국에 외환위기가 닥치면 자국 보유의 SDR을 다른 가맹국에 넘겨주고

    달러를 얻어 국제결제 등에 이용할 수 있다.

     

     

     

    ◆ 선물환 매도 계약

    : 미래 약정한 시기에 약정한 환율로 약정한 액수를 팔겠다는 계약.

    앞으로 환율이 하락할 것으로 예측되면 선물환을 매도한다.

     

     

     

     

     

     

     

    ◆ 중국이나 미국의 경제 성장률이 둔화되고 경기가 침체되면

    우리나라 환율이 상승할 가능성이 높다. 수출이 잘 안되어 경상수지가 악화되기 때문.

    또한 세계 경제와 정치에 큰 충격이 닥치면 안전자산인 달러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면서 우리나라 환율이 상승하는 경향이 있다.

     

     

    ◆ 미국 국채 3종류

    -T-Bills : 1년 이하 단기국채. 표면이자 없이 할인해서 팔며 만기가 되면 액면가 돌려줌.

    -T-Notes : 2년, 5년, 10년짜리 중기 국채. 6개월마다 이자가 지급되는 이표채.

    -T-Bonds :10~30년 장기국채. 6개월마다 이자 지급. T본드 금리는 장기금리의 기준금리 역할.

     

     

     

     

    ◆ 랠리(Rally) :증시가 약세에서 강세로 바뀌어 단기간에 급상승할 때

     

    ◆ 유동성 장세 :

    주식시장은 기업의 실적이 나빠도 주식을 사려고 들어오는 돈이 늘어나면 가격이 오름.

    이같이 돈의 힘으로 주가가 쭉 오르는 장세가 유동성 장세.

     

     

    ◆ 공매도(naked short selling) : 우리나라는 불법.

    주식을 갖고 있지 않으면서 그 주식을 매도하는 것.

    상승이 아니라 하락에 배팅. 주식시장이 하락할 때 기사에 자주 등장.

     

    예) A 종목이 현재 10,000원인데 내일부터 떨어질 것이라는 예상이 강할 때,

    일단 매도 주문을 내서 10,000원에 매도함.

    예상대로 이틀 뒤에 주가가 떨어지면 그 때 주식을 싸게 사서 매수자에게 건내줌.

    그 차익만큼 이득.

     

     

    ◆ 대주거래 : 주가가 하락할 것으로 예상될 때, 국민연금이나 증권회사 등

    기관투자자가 보유한 주식을 일정기간 빌려서 바로 매도한 다음에

    이후 그 주식을 사서 갚는 것.

     

     

    ◆ 숏 커버링(환매수) : 증권시장에서 short은 매도라는 의미.

    숏 커버링은 빌려서 매도한 주식을 커버링(되사는) 한다는 것.

    공매도를 한 경우 3일 째, 대주거래나 대차거래를 한 경우 만기일에

    이미 빌려서 팔아버린 주식을 되갚기 위해 그 종목을 사는 것.

     

     

    ◆ 증자 : 주식회사가 주식을 더 발행하여 자본금을 늘리는 것.

     

    ◆ 배당락 : 한국거래소가 증자로 인해 1주당 가치가 떨어진 만큼 나중에

    주식을 사는 매수자에게 피해가 없도록 시장가를 조정하는 것.

     

    ◆ 감자 : 자식회사가 자본금을 줄이는 것.

    회사가 수년간 매출실적이 부진하고 결손금이 쌓여

    자산총액이 자본금보다 낮아 결손을 메우려고 할 때.

    또는 분할이나 합병을 할 때 감자를 하는 경우가 많다.

     

    유상감자는 주식을 매입해 소각하는 것이므로 주주에게 환급해주는 것.

    무상감자는 몇 년 동안의 실적부진으로 회사 자산가치가 줄었을 때

    자본금을 그만큼 줄여서 실제 회사가치와 자본금을 맞추는 것.

     

     

     

     

    Posted by 수별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전환사채(CB) : 주식으로 전환할 수 있는 회사채.

    표면금리와 만기, 이자 지급주기 등이 정해져 있다.

    + 미리 정해진 조건에 따라 언제, 발행기업의 주식을 얼마의 가격으로 바꿀 수 있다는 옵션이 있음.

     

    ◆ 신주인수권부 사채(BW, Bond with Warrnant) : 신주를 인수할 수 있는 권한을 가진 회사채.

     

    ◆ 경기가 좋을 때는

    : 주식이나 원자재 등 투자할 것이 많은데 굳이 금리가 낮은 국채를 사려고 하겠어?

    이 시기에는 돈이 주식시장 등 위험자산 투자로 흐르기 때문에 국채수요가 많지 않으므로 국채금리가 약간 높아진다. 반면 회사채는 부도위험이 줄어 금리가 약간 내리는 경향.

     

    ☞ 그러면 두 금리의 차이인 국채/회사채의 스프레드가 준다. 국채와 회사채의 두 금리 차이를 신용 스프레드라고 함. 신용 스프레드가 작아지면 경기가 나아지고 돈도 잘 돈다는 뜻. 스프레드는 금리와 금리의 차이.

     

     

     

     

    ◆ 본원통화 : 한국은행에서 시중은행으로 흘려보낸 돈

    협의통화(M1) : 현금 + 바로 현금화 가능한 예금

    광의통화(M2) : M1 + 만기 2년 미만의 정기예금

     

     

    ◆ 감세정책 : '누구'의 세금을 '얼마나' 깎아주는지 알아야 한다. 2011년 법인세 인하로 대기업들은 몇 천 억, 심지어 1조원이 넘는 혜택을 보았다. 대기업의 사내유보금은 20.3% 증가한 반면 고용은 0.83% 증가, 투자는 8.4% 증가.

     

     

    ◆ 재정승수 : 정부가 1천억원을 지출했을 때 GDP가 늘어나는 비율.

    한국의 재정승수는 0.876으로 정부가 재정을 1천억 지출하면 GDP가 876억 는다.

    반면 감세정책의 재정승수는 0.605

     

    ☞ 대기업이나 고소득층의 감세정책보다는 한계소비성향이 큰 저소득층에 대한 재정지출을 늘리는 게 경기활성화에 더 효과적이다.

     

     

    ◆ MB노믹스 : 이명박 정부 경제 정책 7.4.7

    7%의 경제 성장률, 1인당 국민소득 4만 달러, 세계 7대 경제대국.

    7%의 경제 성장률을 이룰 수 있는 가장 빠른 방법은 수출제품의 가격이 싸지는 것.

    ☞ 환율이 오르면 된다. 대신 환율이 오르면 물가도 오르므로 국민들은 고통.

    (이 때 달러나 엔화를 사두었다면 환차익을 얻었겠...)

     

     

    ◆ 환율이 자꾸 오를 때는 주가지수 하락.

    환율이 상승한다는 것은 경제 상황이 안 좋다는 얘기고

    주식이 오를리가 없고

    외국인도 환차손 때문에 한국주식을 자꾸 파니까.

     

    ◆ 환율이 자꾸 내릴 때는 주가가 상승.

    수출이 잘 되어 달러를 팍팍 벌어들여 경상수지가 좋고

    경제 성장률도 좋아지는 것이니 주가가 오를 수밖에.

    게다가 외국인 투자자도 환차익 가능성이 있으면 자꾸 들어오고.

    그러면 환율이 자꾸 내리고 주가는 자꾸 오름.

     

     

    ◆ 트리핀의 딜레마

    : 미국 통화가 기축통화 지위를 유지하려면 미국이 경상수지 적자를 감수해야만 한다.

    원유를 사는 데도 달러, 무역을 하는 데도 달러, 해외에 투자하는 데도 달러가 필요.

    그런데 미국이 수출이 매우 잘 되어 경상수지 흑자가 계속되면 달러가 미국으로 많이 들어가는 반면 전 세계의 달러는 줄어듦. 그러면서 세계 경제가 큰 타격을 받음.

    전 세계의 경제 성장률이 떨어지면서 다들 가만히 있지 않으려 함.

     

     

    ◆ 플라자 합의(1985.9. 뉴욕 플라자 호텔)

     

    ① 일본 엔화와 독일 마르크화 절상해라.

    이 합의로 엔화는 1985년 1달러 당 240엔에서 1988년 128엔으로 2배가 강세가 되었다.

    수출 제품의 가격이 2배 가까이 오른 셈. 이후 일본의 수출은 큰 타격을 받았고 경기침체 시작.

     

    ② 이에 일본 정부는 경기 활성화 위해 기준금리를 제로금리 수준으로 내림.

     

    ③ 그러자 시중에 돈이 풀리고 주식과 부동산 가격이 오름.

    기업과 가계 모두 부동산 투기에 열중했고 거품 발생.

     

    ④ 경기 과열에 위협을 느낀 일본 중앙은행은 기준금리 인상.

     

    ⑤ 그동안 부채로 돈을 끌어다 투자한 사람들이 빚을 못 갚고 자산가격 떨어지기 시작.

     

    ⑥ 1990년대 초 버블이 꺼지고 일본의 잃어버린 10년 시작.

     

     

    ※플라자 합의는 왜 열렸나?

    1970년 대 오일쇼크 후 물가가 크게 오르자 미국은 금리를 20%대까지 끌어올림.

    달러가치가 크게 오르면서 미국 수출경쟁력이 떨어지고 고금리로 제조업체들이 크게 망가짐. 그 때 일본이 부상.

    일본은 자동차, 철강 등 세계 경쟁력 있어서 수출 큰 폭 증가했고 수출로 벌어들인 달러가 넘치니 미국의 주식, 부동산 사들였다.

    반면 미국은 수출이 잘 안되어 경상수지 적자 누적.

    이에 미국이 위협을 느껴 플라자 합의 이끌어 냄.

     

     

     

     

    ◆ 캐리 트레이드: 금리가 싼 통화를 빌린 다음 다른나라 통화로 바꾸어 투자하는 것.

     

     

     

     

    ◆ TED 스프레드

    :T빌(미국채 3개월물)과 유로 달러 리보금리의 차이.

    세계 경기가 침체되고 국제 금융시장의 신용경색이 심각하면

    안전자산 선호현상으로 미 국채를 사려는 사람이 늘어나고 금리는 하락.

    반면, 은행들도 서로 망할까봐 돈 빌려주기를 꺼려서 유러달러 리보금리는 상승.

    즉 TED 스프레드는 커짐.

     

     

    ◆ 1차 오일 쇼크

    : 1973년 이스라엘과 아랍국 사이에 욤키푸르 전쟁.

    미국, 영국 등이 이스라엘을 지지하자 OPEC은 이스라엘이 아랍 점령지에서 철수할 때까지 미국에 원유 수출을 금지하고 매월 원유 생산량을 5%씩 감산하겠다고 발표.

    이에 유가 4배 폭등.

    OECD 7개국의 경제 성장률 -0.6%로 하락, 

    소비자 물가 13.6% 상승. 스태그플레이션 발생.

     

     

    ◆ 2차 오일 쇼크

    : 1978년 이란 팔레비 왕조에 반대하는 파업으로 이란의 석유 수출이 중단 됨.

    1979년 회교혁명을 주도했던 호메이니는 팔레비 왕조를 지원한 미국과의 단교를 선언하고 대미 석유 수출 금지 조치.

    국제 유가는 1981년 10월 말 약 38달러로 3배 폭등. 세계는 스태그플레이션 또 겪음.

     

     

     

     

    ◆ 손익 계산서

     

    매출액

    - 매출원가

    -----------

    매출총이익

    - 판관비(월급, 경비, 판매 유통 보관 비용 등)

    -----------------------------------------

    영업이익

    + 영업외수익(이자)

    - 영업외비용(이자)

    --------------------

    법인세 차감 전 순이익

    - 법인세

    --------------------

    당기순이익

     

     

     

    ◆ 자기자본이익률(ROE, Return of Equity) : 자기자본 대비 당기순이익률.

    클수록 좋다. 만약 이 비율이 은행 이자보다도 낮게 나온다면 투자자 입장에서는 잘못된 투자를 하는 것.

     

     

    ◆ 주당순이익(EPS, Earning per Share) : 당기순이익/발행주식 수

     

    ◆ 주가수익비율(PER, Price Earning Ratio)

    : 현재 주가 대비 1주당 순이익 비율. 낮을 수록 좋다. 현재주가 / 주당순이익

    만약 PER가 5라면 1만원짜리 주식 1주가 5년 뒤에 순이익 1만원을 만들어 낸다는 뜻.

     

     

     

    Posted by 수별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자기 자신을 하찮은 사람으로 깎아내리지 마라.

    그런 태도는 자신의 행동과 사고를 꽁꽁 옭아매게 한다.

    무슨 일을 하더라도 자기 자신을 사랑하는 것으로부터 시작하라.

    지금까지 살면서 아직 아무것도 이루지 못했을지라도

    자신을 항상 존귀한 인간으로 사랑하고 존경하라는 것이다.

    자기 자신을 사랑하면 결코 악행을 저지르지도 않고

    누구로부터 지탄받을 일도 저지르지 않는다.

    그런 태도가 미래를 꿈꾸는 데 있어 가장 강력한 힘으로 작용한다는 사실을

    절대로 잊지 마라.

     

    - 니체, <이 사람을 보라>

     

     

     

    모든 일의 시작은 위험한 법이지만,

    무슨 일을 막론하고 시작하지 않으면 아무것도 시작되지 않는다.

     

    - 니체, <인간적인 너무나 인간적인>

     

     

     

    나에게 던지는 '왜?' 라는 물음에 분명하게 답을 내놓을 수 있다면

    그 다음은 아주 간단해진다. 어떻게 해야할지 금세 알 수 있기 때문에

    타인을 흉내내면서 헛되이 세월을 보내지 않아도 된다.

    이미 나의 길이 명료하게 보이기에, 이제 남은 일은 그 길을 걸어가는 것뿐이다.

     

    - 니체, <우상의 황혼>

     

     

     

    어떻게 살아야 할지 삶의 방법론을 담은 책은 많지만,

    내게 맞는 것을 찾기는 어렵다. 타인의 방식이 내게 맞지 않는 것은 당연한 일이니

    전혀 이상할 게 없다.

    문제는 내가 던지는 '왜?'라는 물음의 내용을 나 스스로 전혀 인식하지 못하는 데 있다. 왜 그 일을 하고 싶은가, 왜 그렇게 되려고 하는가, 왜 그 길로 가력 하는가.

    내면으로부터의 이런 물음에 분명한 평가기준을 갖추지 못했기 때문에 답을 찾지 못하는 것이다. '왜?'라는 의문부호에 스스로 답을 제시할 수 있어야만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할지 알게 됨으로써, 이제 그 길을 가는 일만 남게 되는 것이다.

     

    - 니체, <우상의 황혼>

     

     

     

    작은 일에도 최대한 기뻐하라. 주변의 모든 사람들이 덩달아 기뻐할 정도로 즐겁게 살아라.기뻐하면 기분이 좋아지고 몸의 면역력도 강화된다. 마음을 어지럽히는 잡념을 잊을 수 있고 타인에 대한 혐오감이나 증오심도 옅어진다. 부끄러워하거나 참지 말고 마음이 이끄는 대로 마치 어린아이들처럼 싱글벙글 웃어라.

     

    - 니체,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다방면에서의 다양한 체험이 사람을 한층 현명하게 만든다. 따라서 살면서 체험하는 모든 일들이 유익한 것은 아니지만, 그렇더라도 무엇인가 체험하고있을 때는 완전히 몰두해야 한다. 중도에 체험하는 일을 관찰하고 분석하는 태도는 옳지 않다. 그러면 전체를 마음껏 차분하게 집중할 수 없다. 반성이나 관찰은 그 뒤에 오는 것으로, 이 때 비로소 새로운 지혜가 생기는 것이다.

     

    - 니체, <방랑자와 그 그림자>

    Posted by 수별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자본주의 시대에 어떻게 하면 안정적으로 돈을 벌고 이를 나눌 수 있을까.

    가치를 파는 것은 어떨까? 남들과 같은 제품을 만들어 파는 것은 별로 경쟁력이 없다.

    똑같은 물건이라도 그 안에 독특한 가치를 불어 넣는다면 사람들은 지갑을 열 것이다.

     

    사당역 근처에 있는 '오술차'라는 선술집은 자신들만의 철학을 기준으로 모든 것을 설계했고, 사람들은 마음을 열었다. 술과 안주를 파는 술집이라는 것은 다른 곳과 같지만 독특한 무언가가 더해지면서 부를 창출한 것이다. 

     

    그 독특한  가치라는 것이 결국은 사람이다. 사람을 사랑하고 배려하는 마음은 언젠가는 통하게 되어있다. 물질만능주의 시대라고는 하지만 이것은 변함없는 진리다.

     

    2014년 한국의 노인 빈곤율은 49.6%로 OECD 34개 회원국 중 가장 높았다.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가 발간한 '2015 한국 비은퇴 가구의 노후준비 실태'를 보면

    현재 비은퇴 가구가 예상하는 노후 생활 필요자금은 월평균 226만원이며,

    부부가구 249만원, 독신가구 140만원 수준이다.

     

    하지만 현재 비은퇴 가구의 가구형태, 금융자산, 노후준비 상태 등을 반영하여 계산한 노후 준비자금 예상액은 월평균 110만원이며, 이는 가구가 예상하는 월평균 필요자금 226만원에 비해 116만원 부족한 수준이다.

     

    독신가구는 월평균 필요자금(140만원)의 64%(89만원)가 준비될 것으로 예상되는 반면, 현재 기혼 부부의 경우 필요자금(249만원)의 45%(112만원)만 준비될 것으로 예상된다.

     

    자본주의의 특성 상 물가는 계속 오르게 되어 있으므로 우리가 노인이 되었을 때는 아마 저것보다 훨씬 더 많은 돈이 필요할 것이다. 이렇게 안일하게 있을 때가 아니다.

     

     

    아담 스미스의 국부론이 출판된 지도 벌써 240년이 넘었다. 가난한 자들의 편에 서서 그들을 지지했던 아담 스미스는 빈곤을 퇴치하는 가장 좋은 방법을 자유 시장 경제라고 생각했다. 인간은 이기적이지만 우리의 마음 속에는 서로에 대한 존중과 배려가 있기 때문에 그 이기적인 행동도 공공의 이익으로 전환될 수 있을 것이라 믿었던 것이다.

     

     

    서로에 대한 존중과 배려. 바로 지금이 이 가치가 필요한 시기다.

     

    Posted by 수별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국의 치킨집은 전세계 맥도날드 매장 수(35,429개)보다 많다고 한다. 국세청에 따르면 2004∼2013년 개인사업자 창업은 949만 개, 폐업은 793만 개로 생존율은 16.4%에 불과했다. 이 중 음식점의 폐업률이 22%다. (출처, 동아일보http://news.donga.com/3/all/20151005/74002462/1)

    요식업이 창업하기도 쉬운 반면 망하기도 쉽다는 이야기다.

    하지만 '오술차'라는 작은 술집을 운영하는 엄륭과 김경환은 망하지 않았다.

    망하지 않은 정도가 아니라 엄청나게 성공했다.

    비결이 뭘까?

     

     

    1. 명확한 철학이 있다.

    '혼자서도 자주 올 수 있는 저렴하지만 멋진 한국식 술집을 만들자'.

    이것이 오술차의 철학이다.

    가게를 열기 위해서는 결정해야 할 일들이 무지하게 많다. 동업을 한다면 서로의 입장차이 때문에 마음 상하는 일도 있고 이로 인해 잘못된 결정을 내리게 될 수도 있다. 하지만 협의된 명확한 철학이 있다면 그것에 맞추어 모든 것을 결정할 수 있다.

     

    오술차의 경우 '혼자'와서 먹어도 부담스럽지 않고 '저렴'한 술집을 열겠다는 철학이 있다. 그래서 주방, 테이블 위치, 동선이 혼자오는 손님을 위주로 설계되었고 가격도 모든 메뉴를 5,900원으로 통일함으로써 술 한병과 안주 하나를 시켜도 만원이 안 넘도록 했다.

     

     

    2. 진심

    손님을 진심으로 대한다. 그들이 단골이 되고 단골끼리 친구가 되고 단골이 친구를 데려오고 입소문을 타고 날로 번창한다. 사람의 마음은 돈으로 사지 못한다. 손님들에게 좋은 식재료로 저렴하게 음식을 제공하겠다는 마음이 통했다. 술집 사장이 아닌 손님의 친구가 됨으로써 모든 것을 그들의 입장에 서서 결정했다.

    손님뿐만이 아니라 종업원을 대할 때도 마찬가지다. 쉽게 채용하고 쉽게 해고하는 것이 아니라 정말 꼼꼼하게 보고 뽑고 이별을 할 때도 진심을 다해 배웅하니 그 누가 안티가 될 수 있을까.

     

     

    3. 철저한 준비

    입지선정부터 인테리어까지 직접 다 했다. 설계와 시공까지 직접 했다는 것이 좀 놀라웠다. 전문적인 기술이 필요한 일이라 나같으면 직접 한다는 생각 자체를 못했을 것 같은데. 또 하나 놀라웠던 것은 권리금도 없는 외진 곳을 가게 터로 계약한 것이었다. 나는 창업 생각을 해 본 적이 없어서 잘 몰랐는데 가게를 계약할 때 권리금이 꽤 중요한 것 같다. 아무리 장사를 잘 해서 이익이 많이 남았어도 권리금이 떨어지면 그 이익을 다 까먹게 되니까. 자신이 있다면 조금 외진 곳 이라도 권리금이 없거나 낮은 곳이 유리할 것 같다.

     

     

     

    요식업에 문외한이던 그들은 지금 투자금 7,000만원으로 월 2,300만원을 벌고 있다.

    '에잇 나도 장사해서 돈이나 벌어볼까' 라는 마음으로 시작하면 절대 성공할 수 없다.

     

     

    Posted by 수별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